당진시 한전 “전력구 공사 중지” 명령 “권한없다” 발언 논란

2019.02.20 09:52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지반 침하에 안전문제 심각
... 특별안전관리지역 지정 요구

 

 

충남 당진시 부곡국가산업단지내에 위치한 업체들이 지반침하로 의심되는 구조물등의 손상이 날로 증폭 되면서 입주 기업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한전 전력구공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송근상은 지난 18일 공단내 ()현대호이스트에서 진행된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에서 지반 침하 등으로 인해 안전 및 재산상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공사를 중지 시키고 원인 해결을 위해 당진시가 적극 나서 줄 것을 강도 높게 요구 했다.





이날 관계기관 대책회의는 산업통상자원부 소속 어기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이 주관하여 당진시, 한국가스공사, 산업통상자원부, 한전 전력구 공사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 당진지사, 일부 피해업체 등20여명이 참석 했다.

 

송 위원장은 한국전력공사가 발주한 전기공급시설 전력구 공사 (신당진-북당진 1) 착공후 부터 지난해 8~9월경부터 지반침하가 발생되기 시작되어 지난 년말경 부터는 공사현장 주변 일부 입주업체들의 시설(구조물)들의 손상이 빠른 속도로 진행 되어 구조물의 바닥이 내려앉아 벽체등의 금이가고 일부 시설물이 기우는등의 심각한 위험에 노출되어 가고 있으며, 공사장 주변에는 한국가스공사의 가스공급시설 과 GSEPS의 유류저장탱크 6, 유독물 저장소등이 있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력구 개착구로부터 약150M에 위치한 한국가스공사는 가스공급시설 내부 시설물은 내진 설계등으로 위험한 환경은 아니며, 외부 담장이 기울어 지난해 하반기에 2회에 걸쳐 보수를 했다고 밝히고, 공사 현장으로 부터 근거리에 주배관이 지나고 있어 지난달 GPR(지표투과 레이더)탐사를 실시하여 동공 및 지반 침하 현상등을 탐사한 결과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점검 차원에서 가스관로 주변을 개착하여 점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력구공사 발주처인 한국전력공사가 관계기관 대책회의에 언론의 취재를 문제삼고 이날 회의에 불참하는가 하면 회의에 기관 대표로 참석한 당진시 관계자 와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비대위에서 요구하는 공사중지 요청등에 대해 해결점을 찾으려는 노력보다는 관련 업무를 타 기관에 떠넘기기에 급급한 발언을해 빈축을 사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업체 관계자 안 모씨는 언론의 취재에 대하여 문제 삼아 참석 못하겠다고 하는 것은 언론에 노출되면 안되는 무엇이 있는것 아니냐며, 한전의 총체적 부실공사로 인하여 지반침하가 진행되었다는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에 앞서 전력구공사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반침하 원인 및 안전정밀 진단을 위해 한국전력공사는 비대위 앞으로 보낸 공문에서 국가에서 공인한 전문기관을 비대위에서 추천하면 추천된 기관에 지반침하 원인등의 진단을 의뢰 하겠다고 하여 추천한 기관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00학회 등에 의뢰 하고자 하는 것은 부실공사를 왜곡 또는 은폐하려는 의도로 볼수 없다며, 한국전력공사의 저의를 비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