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전/환경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학교 조성 방안 모색

서울시,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 위해 노력

2019.12.10 14:32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서울시가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 학교석면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 학교석면제거는 석면으로 인한 건강 피해 예방 및 안전하고 쾌

적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2017년 국정과제로 확정되어 교육부에서 2027년까지 학교석면 제거를

추진하기로 했으며, 전국 시도교육청이 학교석면 관리주체로 석면 제거를 추진하고 있다.

 
 

학교석면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져 서울시와 대표 환경거버넌스 기구인 녹색서울시민위원

회의 공동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교육청, 중앙정부, 전문가, 학부모, 시민들이 참

여하며, 11() 15시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개최된다.

    

서울시는 학교 건축물에 사용된 석면의 해체·제거 시, 학생들의 석면 노출 여부에 대한 시민

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사회로 석면피해자 사례발표로 시작하여 서울시교

육청, 시민단체의 기조발표와 이윤근 노동환경연구소 소장 주재로 학부모, 전문가, 중앙정부 등

의 지정토론으로 진행된다.


토론회에서 우종명 서울시교육청 사무관은 학교 천장재 손상이 수반되는 냉·난방, 소방, 창호

개선 등 교육환경개선사업과 연계하여 2027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학교석면 완전제거 사업

과 이에 대한 안전대책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정희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운영위원은 학교의 석면공사 실태와 문제점을 언급하고 학교

석면 해체·제거에 대한 중앙정부와 교육청의 역할에 대해 제언한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이번 시민토론회를 통해 학부모, 전문가, 시민, 환경단체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서울시교육청 및 중앙정부에 전달하여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

.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주요 활동공간인 학교를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시가 시행할 수 있는 내용에 대해

서는 시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정

부와 서울시교육청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