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경제 > 경제

서울교통공사, 미얀마 철도사업 진출‘청신호’

- 미얀마 정부기관 및 민간기업과 철도 사업 협력각서 잇달아 체결

2019.11.28 10:19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미얀마 정부 기관민간 기업들과 협력각서(MOU)를 잇달아 체결

하며 미얀마 사업 진출에 청신호를 밝혔다.

미얀마는 아세안(ASEAN) 국가 중 가장 긴 철도 노선(8,000km)을 보유한 나라로, 한국 기업의 철도

사업 진출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아 베트남 이후 전략적 중요성이 커진 국가다.

 

공사는 철도분야 인력 양성을 총괄하는 미얀마 교통통신중앙교육원(CITC, Central Institute of

Transport & Communications)과 한-미얀마 간 미얀마 철도 역량강화 및 철도산업 기반 조성사업

지원을 위한 협력각서를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공사는 작년 12월 발족한 국내 유·무상 원조기관 협의체인 국사협(국제개발사업 협력협의회, 회장 한국국제

협력단(KOICA) 이미경 이사장) 교통분과 회원으로 참여해,미얀마 철도 역량강화 및 철도산업 기반 조성

사업을 제안한 바 있다.


민간기업과의 협력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공사는 지난 1021일 미얀마 쉐타웅 그룹(Shwe

 Taung Group)과는 미얀마의 철도인프라 개량사업과 철도궤도 개량사업에, 1022일 미얀마

내 중견기업인 영 인베스트먼트 그룹(YIG, Young Investment Group)과는 미얀마 역세권개발 및

철도차량 제작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해 기술을 지원하기로 합의하는 사업협력각서를 각각 체

결했다.

지난 9월 초 문재인 대통령이 미얀마 국빈방문 기간 중 한국 정부의 향후 5년간 10억 달러의 투자를 약속한

바 있다. 여기에는 만달레이-미찌나 철도개량 사업 등 다수의 철도 사업이 포함되어 있다.

 

양국의 우호관계 구축과 한국기업의 사업 참여 가교 역할을 할 공동연수도 열기를 더해가고 있

,


공동연수에 참석한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정영수 공사는 “11월 말 미얀마 국가고문인 아웅산 수치

여사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참석이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이번 행사는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역세권 개발 사업을 통해 양곤 지역개발의 거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함께 참석한 양곤 주정부 닐라 쪼(Nilar Kyaw) 교통부장관은 양곤 시에서 계획 중인 12개의 역세권개발

사업에 한국이 참여하는 것을 환영하며, 양곤주 정부는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미얀마 교통통신부 윈 칸트(Win Khant) 사무차관은 이번 공동연수는 지난 9월 문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

이후 만들어지는 양국의 협력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리는 데 의미가 있다. 공사의 역세권 개발 경험은 미얀마

국민들의 이동성(Mobility)과 접근성(Accessibility)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공사의 사업 진출을

희망적으로 바라보았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공사는 미얀마 철도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준비를

마쳤다. 양국 유관기관 및 기업과 함께 미얀마 철도사업 진출의 토대를 구축해, 정부의 신남방정

책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공사의 경영다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