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경제 > 문화

서울 , 경쟁하듯 꽃망울 터트리며 봄 알려

봄의 시작을 알리는 다양한 꽃들이 개화 시작

2020.03.10 13:14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녹색보행로 서울로 7017에서 추운 겨울을 이겨낸 식물들이 경쟁하듯 꽃망울을 터트리며 서울의 봄을 느끼게 해주고 있

.




 

 

서울로 7017에서 가장 먼저 개화하여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식물은 장수만리화이다. 장수만리화는 대한민국 특산식물로

 개나리꽃과 비슷하게 보이지만 꽃이 모여피고, 줄기가 곧게 뻗는 형태로 자란다.

 

장수만리화를 비롯하여, 영춘화, 풍년화, 히어리, 산수유 등 봄에 어울리는 노란 꽃들을 피우는 식물들이 먼저 개화하였

, 진달래, 매화, 수호초 등이 앞다투어 개화를 준비하고 있다.

 

봄에 꽃을 피우는 식물들은 길어진 낮의 길이와 높아진 기온을 알아차리고 개화를 시기를 맞춘다고 한다. 이렇게 꽃을 피

우고, 피우기를 준비하는 식물들 사이로 참새들이 찾아와 노래를 부르듯이 지저귀는 소리를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서울로 7017에는 50287종의 서울에서 생육 가능한 식물들이 자라고 있어, 여느 식물원과 견줘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많은 식물들을 보유하고 있고, 도심 한복판의 1km 보행로라는 집약된 공간에서 다양한 생명체를 접할 수 있는 것은 서

울로 7017이 도심 속 녹색보행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계절별 다양한 꽃의 개화 시기에 맞춰 5월에는 장미, 7월에는 수국, 10월에는 글라스 등 이동식 화분을 활용하여

 계절별 특화 꽃길 조성을 계획 중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분위기가 많이 침체된 상황이지만, 서울로 7017에 핀 봄 꽃을 보면

서 잠시나마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