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경제 > 사회

경부선 광역전철(수도권 1호선) 급행확대로 빨라진다!

30일부터 서울역(용산)↔천안(신창·병점) 34회→60회 확대 운행

2019.12.16 12:19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는 12월 30일부터 서울역(용산)↔천안(신창·병점)을 운행 중인 경부선 급행전철의 운행횟수를 평일 기준 34회에서 60회로 26회 확대하여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용객 편의와 급행전철의 효용성 제고를 위해 이용수요가 많은 금정역에 급행전철을 신규 정차하고,  운행구간도 현행 용산·서울역↔병점·천안·신창역에서 청량리역↔용산·서울역↔천안·신창역으로 연장 및 일원화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출·퇴근 시간 단축을 통한 삶의 질 제고 등을 목표로 ’17년 7월 “수도권 전철 급행화 방안”을 발표하고 급행전철을 꾸준히 확대하여왔다.


이번 급행전철 확대 조치로 급행전철의 운행시격이 평균 50분 → 30분으로 크게 단축되고 30분 간격으로 일정하게 유지*되어 급행전철을 이용하는 국민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급행전철 확대로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일부 역은 향후 운행계획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운행 시간 조정 등을 통해 국민의 전철 이용에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급행확대는 그간 추진되었던 것보다 큰 규모로 진행되어 경부선 광역전철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편의개선에 많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과천선 등 추가적으로 급행화가 필요한 노선에 대한 시설개량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12월23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철도공사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