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경제 > 사회

해양경찰 최초 헬기 「벨」 퇴역, 교육원에 전시

31년간 우리 바다 누비며 바다 지켜, 새로운 임무 받고 교육원에서 재탄생

2020.07.30 09:22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29일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해양경찰 최초 헬기 ‘B-501’호기(모델명 BELL-412SP, 이하’) 퇴역식 및 전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퇴역하는 은 해양경찰이 19899월 최초로 도입한 헬기다.

당시 인천에 항공대를 창설하고, 헬기 1, 인력 4명을 배치해 수색구조, 해양경비 및 오염방제활동 등 다목적 임무를 수행했다.

은 지난 31년간 총 5,525시간, 지구 30바퀴에 해당하는 약 123의 거리를 사고 없이 임무를 수행했으며, 연평균 순찰 62, 인명구조 6, 수색 8회의 실적을 달성했다.

, 1993년 전북 해상에서 일어난 서해훼리호 침몰사고 수색 현장과 1995년 전남 해상에서 발생한 씨프린스호 해양오염사고 방제작업에 투입되는 등 해양경찰 역사와 함께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해양경찰 최초 헬기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퇴역 후 해양경찰교육원에 전시한다.

전시장 준공이 완료되면, 교육원 방문객이 직접 만져보고 조종석에 앉아 내부도 볼 수 있으며, 기념사진을 찍을 공간도 마련한다.

또한, 육을 받고 있는 예비 해양경찰관이 해양경찰의 산 역사와 함께하며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벨이 30년 넘게 대한민국 바다를 누비며 무사히 임무를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벨을 거쳐 간 수많은 승무원의 하나 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이제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은 벨이 국민의 사랑과 관심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