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산업

“50년된 영등포 쪽방촌”, 주거·상업·복지타운으로 탈바꿈

360여명이 거주하는 영등포 쪽방촌 1만㎡를 공공주택사업으로 정비

2020.01.21 11:02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영등포
쪽방촌 정비’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쪽방
촌 정비 계획’을 발표하였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
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
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
진료소 등에서 쪽방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화재, 범죄 등의 위험에 상시 노
출되어 있으며 알코올 중독, 우울증과 같은 질병으로 인한 자살이나 고독사가 발
생하고 있다.


쪽방 문제 해결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추진되었으나, 워낙 노후되어 효과
가 미미하고, 쪽방 개량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기존 주민이 쫓겨나고 그
빈자리에 새로운 쪽방주민이 유입되는 등 빈곤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또한, 토지주를 중심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15년)하였으나 쪽방주민 이
주대책 등이 부족하여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쪽방촌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하며, 쪽방 일대 총 1만㎡에 쪽방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총 1.2천호의 주택을 공급한다.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
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를,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호를 공급한다.

영구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자활․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
하고, 그간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진료 등을 제공한 돌봄시설도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영등포구청은 쪽방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쪽방촌 정비를 국토교
통부에 건의하였고, 국토교통부·서울시·영등포구·LH·SH는 TF를 구성하여 ‘쪽방
촌 정비 계획’을 구체화 하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