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산업

10일부터 소규모 건설현장도 안전관리계획 수립 의무화

화재훈련·CCTV 설치의무화 등 건설현장 안전대책 세부규정 강화

2020.12.09 14:08 | 관리자

  • twitter twitter facebook youtube 카카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사고가 빈발하나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았던 소규모 건축공사안전관리계획 수립

무화하고, 타워크레인 정기안전점검자격기준강화하는 등 건설기술 진흥법 시행령시행규칙을 개정하고 오는 10

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은 지난 610건설기술 진흥법 개정됨에 따라 그 세부사항규정하고, 건설안전 혁신


방안('20.4.23) 건설공사 화재안전대책('20.6.18) 등에 포함된 과제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이다.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는 소규모 공사 중 사고위험이 있는 공사는 소규모 안전관리계획수립하도록 건설기술 진


흥법개정(6.10 개정, 12.10 시행)되었다.


 

이번 하위법령 개정에서는 소규모 안전관리계획 수립대상, 절차, 계획서 수립기준 작성비용 지급 근거 등을 규정하였

.

소규모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하는 대상공사는 건축물이 2층 이상 10층 미만이면서 연면적 1m2 이상인 공동주택

근린생활시설공장* 연면적 5m2 이상인 창고이며, 시공자는 발주청이나 인허가기관으로부터 계획을 승인받은 이

착공해야 한다.

 

   

한편, 시공자의 업무부담최소화하면서 사고예방 효과달성할 수 있도록, 비계 안전시설물 설치계획 등 사고예방


에 필수적인 사항들로 세부기준마련하였고, 기존의 안전관리계획보다 승인절차간소화했다.

 

   

아울러, 소규모 안전관리계획 작성비용은 발주자가 안전관리비계상하여 시공자에게 지불하도록 근거를 마련하였다.

 


사고예방 효과를 높이도록 안전관리계획의 세부규정을 개선하였다.

 

첫째, 현장을 수시로 출입하는 건설기계장비와의 충돌사고 등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내에 기계·장비 전담 유도원배치

해야 한다.

 

둘째, 화재사고를 대비하여 대피로 확보 및 비상대피 훈련계획수립하고, 화재위험이 높은 단열재 시공시점부터는 1

회 이상 비상대피훈련실시해야 한다.

 

셋째, 현장주변을 지나가는 보행자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공사장 외부로 타워크레인 지브가 지나가지 않도록 타워크레인

 운영계획 수립해야 하고, 무인 타워크레인은 장비별 전담 조정사지정운영하여야 한다.


타워크레인 운영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타워크레인 정기안전점검의 점검자 자격을 건설기계관리법에 따

검사원 자격 이상으로 강화하여 타워크레인 점검 내실화하였다.

또한, 타워크레인·천공기·항타 및 항발기 등 건설기계에 대한 정기안전점검을 할 때에는 건설기계의 설치·해체 등의 작업

절차와 작업 중 전도·붕괴 등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조치의 적정성을 점검하도록 점검항목구체화하였다.


아울러,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인증을 받은 자재는 현장 반입 시 품질검사를 면제하여 불필요한 시험비용을 절감하는 한


, 품질저하가 우려되는 재사용재는 인증을 받은 자재더라도 품질검사를 실시하도록 품질검사 규정명확히 하였다.

 

국토교통부 이상주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하위법령 개정을 통해 그동안 수립한 안전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

여 건설사고 감소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면서, 건설현장 안전점검을 통하여 제도의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제도운영

중 부족한 부분은 지속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